[뉴욕타임스] 할리우드의 애니메이터를 키워내는 브리검영 대학교 (2013-5-23)

뉴욕타임스The New York TImes』는 지난 5월 23일자 기사, 「건전한 오락문화를 찾아 몰몬교의 요람에 문을 두드리는 할리우드When Hollywood Wants Good, Clean Fun, It Goes to Mormon Country」를 통해 애니메이션 분야의 뛰어난 인재들을 다량으로 배출해내며 할리우드의 러브콜을 한몸에 받고 있는 브리검영 대학교Brigham Young University의 컴퓨터 애니메이션 학과를 소개했다.

할리우드의 유수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들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는 브리검영 대학교 학생들. (사진 Micheal Friberg)

할리우드의 유수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들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는 브리검영 대학교 학생들. (사진 Micheal Friberg)

2000년에 개설되어 정원이 70여 명 남짓한 이 학과는 비교적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매년 단편 컴퓨터 애니메이션 작품을 제작하여 대학생 부문에서 에미 상Emmy Awards과 아카데미 상Academy Awards을 수 차례 석권하였으며 칸Cannes 영화제 및 선댄스Sundance 영화제에 출품되기도 하였다.

기사의 발췌 번역문을 아래에 싣는다.

계속 읽기